평화 소식


김정은 상태 잘 안다던 트럼프, 하루만에 세 차례나 “언급 안할래”

입력: ’20-04-29 06:04  /  수정: ’20-04-29 07:20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 연합뉴스
“나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 나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 나는 그저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잘 있기를 바란다. 나는 그것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회동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한 기자가 묻자 세 차례나 이 말을 되풀이하며 “나는 그저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 고 답했다.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언급을 내놓은 지 하루만에 답변을 회피한 것이다.

기자의 질문은 이랬다. “어제 김정은과 관련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한 후속 질문이다. 그(김 위원장)가 그의 나라를 통제하고 있는지 아닌지에 대해 말할 수 있느냐?” ‘그가 여전히 살아있는가‘라는 추가 질문에는 대꾸도 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둘러싼 갖가지 추측과 미확인 보도가 난무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도중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나는 그것에 대해 지금 이야기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비교적 알고 있다. 아마 머지않은 미래에 여러분은 듣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의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은 ‘우리는 모른다.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21일),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놓여있다는 첩보를 미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CNN방송 보도는) 오래된 문서를 쓴 부정확한 보도’(23일) 등의 이전 발언에 비해 진전된 것으로, 미 당국이 정찰자산 등을 통해 구체적인 추가 정보를 확보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 도중 “아무도 그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고 밝혀 스스로 상충되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도 미국 언론 등으로부터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버릇은 과장이 지나치고 정확하지 않으며 때로는 자신의 말을 스스로 부정하거나 뒤집는 발언이 하도 많아 되레 혼선을 부채질한다는 지적이 여러 차례 나왔지만 고쳐지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 보고를 통해 “최근 일련의 관련 보도에도 불구하고 현재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관찰된다”고 밝혔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특이 동향이 없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으로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