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FT “북한 지난 1월 590명 코로나19 검사했는데 양성 0”

푸틴 러 대통령 “감염병 피해국에 국제 제재 일시 해제”
확대보기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삼지연시 곳곳에서 공사 성과가 확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은 신문 1면에 실린 공사 현장 모습.
로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북한 당국이 여전히 코로나19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관리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 키트 등에 대한 국제사회의 도움을 암암리에 요청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F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인물이 몇주 전 국제기관들의 도움을 요청하는 서류를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정도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데 더 주목되는 대목은 지난 1월 한달 동안만 적어도 590명의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했는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보유하고 있고 진단 능력도 갖췄지만, 수량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국제기구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소식통은 지난 몇 주 사이 북한의 검역 당국자들이 개인적 친분이 있는 국제사회 연락책을 통해 진단 검사와 관련한 긴급 지원을 요청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북한에서 활동 중인 국제기구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적십자, 유니세프, 국경없는의사회 등이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연해진 지난 1월 말부터 북·중 국경을 폐쇄하고 내부적으로는 검역과 예방 조치를 대대적으로 강화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 2개월 동안 1만여명의 감염 의심자를 격리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신문 등 북한 언론은 21일 “악성 전염병이 조선에만은 들어오지 못한 데 대해 세계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아직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은 코로나 청정국”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북한에서도 이미 여러 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나왔을 것으로 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붕괴한 의료체계나 주민들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했을 때, 북한의 전염병 발병은 대규모 사망자를 내는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2일(미국 동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등에 코로나19 방역 지원이 가능하다는 의향을 밝히기도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심각한 전염병 피해국에게 내려진 국제사회의 제재를 일시적으로 해제해 주자고 26일 제안했다. 크렘린궁 공보실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도중 “위기에는 전쟁과 제재에서 자유로운 ‘녹색 통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의약품·식량·장비·기술제품 등의 상호 공급을 위해” 잠정적으로 제재를 풀어주자고 제안했다.

그는 “G20 국가들이 긴급물품에 대한 제한과 그것들을 구매하기 위한 자금 이동에 대한 제한에 대해 단합된 모라토리움(잠정 중단)을 도입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목했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이란과 전염병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러시아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받아들여진다. 이어 “죽음과 삶에 관한 문제이며 순전히 인도주의적 문제”라면서 “이 문제들에서 다양한 ‘정치적 껍데기’를 벗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