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미국 “7~9월 렘데시비르 물량 싹쓸이” 국내도 오늘부터

입력: ’20-07-01 15:20  /  수정: ’20-07-01 16:00

코로나19 중증 회복 15일→11일로 줄여 병상 부담 덜어

확대보기
▲ 렘데시비르 자료사진. 연합뉴스
미국 보건당국이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회복 과정에 커다란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는 렘데시비르의 공급 물량 가운데 대부분을 싹쓸이하다시피 했다고 밝혔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공식 승인한 미국 보건복지부는 에볼라 치료제로 쓰였던 항바이러스 제제를 생산하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와 ‘대단한 계약’을 체결해 이달에 생산하는 50만정 전량과 다음달과 오는 9월 물량의 90%씩을 제공한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보통 렘데시비르 투약 처방을 받으면 일인당 6.25정을 먹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미국이 확보한 물량이 140만정이라고 보면 22만명 정도가 투약할 수 있는 양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렘데시비르는 앞서 미국 국립보건원(NIH) 주도로 전 세계 10개국, 73개 의료기관에서 시행된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약 31% 줄이는 효과를 냈다. 환자의 회복 기간 단축은 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 의미가 적지 않다. 환자가 신속하게 퇴원하면 추가 병상을 확보하는 데 용이할 뿐만 아니라 각종 의료자원에 여유가 생기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도 1일부터 렘데시비르의 국내 공급을 시작하면서 중증 환자를 위한 병상 확보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길리어드로부터 일정 부분을 기증받고 8월 공급 물량을 일정 부분 구입하는 방향으로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영국 BBC도 이를 곧바로 전하면서 우리 당국이 기증받은 규모나 앞으로 구입할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 설명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현재 코로나19 중증 환자는 33명이며 이들에게 일차적으로 렘데시비르를 투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투약 대상은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 치료가 필요한 코로나19 중증 환자다. 환자가 입원한 병원에서 국립중앙의료원에 렘데시비르 공급을 요청하면 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하면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투약 대상자를 선정하고 환자 모니터링 등을 시행한다

의료계에서는 렘데시비르 공급으로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회복을 앞당겨 병상 등 의료자원의 효율적 배분과 활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국내 임상을 지휘한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는 “회복 기간이 나흘 단축되면 인공호흡기나 중환자 병상, 산소와 같은 의료 자원이 더 많아지는 효과가 있다”며 “의료 시설, 기구 등이 절실히 필요한 팬더믹 상황에서는 큰 의미”라고 평가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남아시아 등 127개국에 공급 물량을 늘리기 위해 인도와 파키스탄의 다섯 군데 복제약 제약회사들과 계약을 맺어 약물 조제를 돕는다고 밝혔다고 BBC는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