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남북 정상 ‘코로나 친서’ 교환, 정성장 “대화 재개 여지”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회담장인 평화의집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고, 문 대통령은 답신을 보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일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은 친서에 ‘(한국이)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 남녘 동포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고 적었다”며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친서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최근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유감 표명에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다음날 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됐다.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곧바로 보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다만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친서 내용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외교 상의 이유를 들어 밝히지 않았다. 두 정상의 친서 교환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30일 모친상을 당한 문 대통령 앞으로 친서 형식의 조의문을 보냈고,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김 위원장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연초부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남북협력 사업 추진을 거듭 밝힌 만큼 이번 친서 교환을 계기로 남북대화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이날 “얼핏 보기에는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와 김정은 위원장의 위로 친서가 모순되는 것처럼 비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서 “김 부부장은 남측도 군사훈련을 하면서 북한의 군사훈련에 대해 청와대가 ‘가타부타’ 하는 것에 대한 불만을 거칠게 표현했을 뿐이지 그렇기 때문에 남북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천명한 것도 아니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비난한 것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김 부부장과 같은 입장을 갖고 있겠지만 김 위원장은 그 문제와 별개로 문 대통령에게 남북 대화와 협력의 점진적 재개 의사를 비쳤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정 센터장은 봤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 때문에 북한은 중국인들의 대북 관광을 수용할 수 없게 돼 심각한 외화난에 직면하고 있을 것이며 북한에서도 7000명 정도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이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도 매우 심각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중국 경제가 큰 타격을 입어 북한은 당분간 중국 관광객의 대규모 유치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정성장 센터장은 “이런 상황에 북한은 외화난 극복을 위해 코로나19 사태 진정 이후 남한 관광객 유치에 큰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응하는 과정에 한국정부는 매우 앞선 보건의료 기술과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전 세계에 보여줘 한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한다면 북한은 한국으로부터 매우 절실한 보건의료협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문성묵 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지난 4일 SBS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에 출연,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문이 북한 주민에게 공개되는 매체에는 아직 소개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지 않고 파급 범위를 면밀하게 설정하는 등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밝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