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10년 동안 꿈쩍 않은 북한 파워엘리트는 김정은과 최룡해 뿐

확대보기
북한의 최고지도부는 지난 10년 동안 얼마나 바뀌었을까?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와 시사저널은 ‘누가 북한을 움직이는가?’를 주제로 2010년과 2020년 북한의 핵심 실세 30여명(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을 비교하고, 김정은 집권 이후 파워 엘리트 변동에 대해 분석하는 기획 기사를 게재해 눈길을 끈다.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94840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94844

아래 표는 북한의 파워 엘리트가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한 것이다.
확대보기
2010년 9월(표의 ‘2010년 10월’은 오기) 노동당 제3차 당대표자회에서 선출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32명과 2019년 12월에 개최된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새롭게 구성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30명(표의 ‘조춘룡’은 후보위원 직에서 탈락한 것으로 최근에 확인됨)을 비교하면, 10년 연속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나 후보위원 직을 유지한 인물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뿐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2010년 9월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도 후보위원도 아니었지만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사실상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지난 10년 동안 북한 노동당 지도부의 최고 파워 엘리트 30여명에 계속 들어간 인물은 김정은과 최룡해 뿐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그만큼 과거 북한의 어느 10년보다 지난 10년 동안 엄청난 파워 엘리트의 변동이 있었다고 23일 밝혔다.

2010년 노동당 제3차 대표자회에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또는 후보위원으로 선출되었던 김영남, 최태복, 양형섭, 태종수, 김평해 등은 지난해 모두 정치국 위원 또는 후보위원 직에서 소환됐다. 따라서 최룡해를 제외하면 북한 최고지도부가 지난 10년 동안 완전히 교체됐다고 볼 수 있다.

군부 인사들의 위상은 하락하고, 경제와 군수공업 엘리트의 위상은 더욱 높아졌다. 2010년에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에 군부 인사들이 2명이나 들어갔지만 지금은 한 명도 없다. 반면에 2010년에 당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장(당시는 기계공업부장)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의 서열이 꼴찌였지만 2020년 현재는 정치국에서 여덟 번째로 높은 서열을 차지하고 있는 점도 눈길을 끈다.

2010년에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여동생 김경희는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었고, 2020년 현재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다. 그런데 현재 김여정은 김경희보다 중요한 정책 결정에 깊게 관여하고 있어 김경희 못지않은 영향력을 갖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정 센터장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