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김정은 인비료공장 현지지도, 美 ‘이란 핀셋공격’에도 보란듯

확대보기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순천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외부 공개 활동에 나섰다. 지난 3일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를 핀셋으로 집어내듯 제거한 이후 두문불출하는 기간이 길어지는 것 아니냐는 예측을 빗나가게 만들었다. 지난 2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소식을 북한 매체가 전한 뒤 닷새 만의 일이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순천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순천인비료공장 건설은 정면돌파전의 첫해인 2020년에 수행할 경제과업 중에서 당에서 제일 중시하는 대상 중의 하나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기 위해 새해 첫 지도사업으로 이 공사장부터 찾아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평안남도 순천시에 있는 순천인비료공장은 2017년 착공했다.

북한은 앞서 농업생산을 늘려 고질적인 식량난을 해소하고자 평안남도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와 순천석회질소비료공장, 황해남도 해주 인비료공장 등을 가동해왔다.

그는 “나라의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추켜세우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순천인비료공장 건설과 인회석 광산 환원 복구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끝내고 고농도 인안비료 생산을 정상화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상 공사에서 제기되는 자금보장 문제를 당에서 시급히 대책할 것이며 이 사업을 당적으로 완강하게 밀어주겠으니 내각과 화학공업성, 채취공업성이 주인다운 자세와 관점을 바로 가지고 힘 있게 추진시켜보라”고 지시했다.

또 “고농도인안비료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현대적인 공업을 창설하는 중대한 사업을 철두철미 자체의 힘과 기술, 노력에 의거하여 풀어나가고 있는 것은 당의 정면돌파 사상과 의도에 철저히 부합되는 좋은 시도”라며 “우리는 반드시 이같은 자력갱생 투쟁에 의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쟁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대체한 노동당 제7기 5차 전원회의 마지막날 보고에서 “농업전선은 정면돌파전의 주타격 전방”이라며 농업과학연구기관 설립과 농업과학기술인재 육성사업을 강조한 바 있다.

엄중해진 국제 정세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에 대한 인식도 재차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바람이 불어야 깃발이 날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적대 세력들이 역풍을 불어오면 올수록 우리의 붉은 기는 구김 없이 더더욱 거세차게 휘날릴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세가 엄혹하고 가는 앞길에 난관이 막아 나서도 우리 위업의 정당성을 신념으로 간직하고 자기의 힘을 믿고 부단히 높은 책임성과 헌신성, 적극성을 발휘해 나간다면 우리의 이상과 포부는 반드시 우리의 손에 의하여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현지지도에는 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리정남 당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는 김재룡 내각 총리와 장길룡 화학공업상, 공장 건설지휘부 간부들이 맞았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