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당 대회‘ 버금가는 北 전원회의 “결론 보고서가 곧바로 신년사로”

확대보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 8주년을 맞아 지난 30일 평양시 청년 학생들이 시내 여러 곳에서 경축 무도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의 마지막날까지 노동당 전원회의를 이어가며 ‘새로운 길’ 의지를 드러내 주목된다.

지난 28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주재로 시작한 당 제7기 5차 전원회의는 31일까지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김정은 집권 이후 노동당의 주요 노선과 정책을 결정하는 최상위급 의사결정기구인 당 전원회의가 이처럼 오래 진행된 적은 없었다. 심지어 당대회나 당 대표자회도 이틀 이상 열린 적이 없었다는 점에서 이번 전원회의는 사실상 노동당 대회나 대표자회에 버금간다고 할 수 있다.

당 전원회의가 나흘째 이어지는 것은 김일성 시대인 1990년 1월 5∼9일 닷새간 열린 당 제6기 17차 전원회의 이후 29년 만이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전원회의 첫날부터 사흘간 7시간에 걸쳐 “노동당 중앙위원회 사업정형과 국가건설,경제발전,무력건설과 관련한 종합적인 보고”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한 점을 눈여겨볼 대목이다. 또 조선중앙통신은 “의정의 결정서 초안과 다음 의정으로 토의하게 될 중요문건에 대한 연구에 들어갔다”고 전해, 김정은 위원장의 종합 보고 내용과 별도로 중요 의제에 대한 논의가 남아있음을 시사했다. 전원회의에서 매번 마지막 의제로 다루던 ‘조직문제’(인사)와 관련한 언급도 아직 나오지 않아 이런 상황이라면 전원회의가 내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렇게 되면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이후 내내 해왔던 신년사를 전원회의 마지막날 ‘결론’을 당 간부들 앞에서 연설하는, 특별한 방식으로 할 수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즐겨 따라 하는 김일성 주석도 1987년 신년사 대신 1986년 12월 30일 최고인민회의 제8기 1차 회의 시정연설로 대체한 전례가 있고, 1966년에는 신년사 없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사설로 대신하기도 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제4기 제5차전원회의 마지막 날이었던 1962년 12월 14일 김일성 주석이 “여섯고개고지 점령을 위한 투쟁에서 이룩한 성과를 더욱 공고 발전시키자”란 제목의 결론 연설처엄 결론 연설과 신년사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보고를 통해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정치외교 및 군사적 대응조치들을 준비할 데 대하여” 언급한 것도 조금은 강경한 새로운 길을 열 것이란 분석에 무게를 싣는다. 그러면서도 북한은 ‘준비’라는 언급을 통해 대미 ‘말폭탄’엔 주저하지 않겠지만,실제 전쟁 위기를 촉발하는 고강도 군사도발에는 정세의 유동성과 대화의 여지를 지켜보며 신중할 것임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북한은 이번 전원회의를 통해 최고지도자의 개인플레이가 아닌 노동당 통치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사회주의 정상국가의 모습을 연출하려고 노력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중앙통신이 “해당 의정의 결정서 초안과 다음 의정으로 토의하게 될 중요 문건에 대한 연구에 들어갔다”고 한 대목이나 김정은 위원장이 “정치국의 위임에 따라 회의를 운영 집행했다”고 보도한 것에서 이런 점을 엿볼 수 있다.

김동엽 교수는 “통상 신년사는 전년도를 평가하고 난 이후 신년 구호와 함께 각 부문별 방향을 제시하는 식이었다. 신년 부문별 순서는 대내에 이어 대외(대남 포함)를 언급하는 데 대내부문중 경제, 정치사상, 군사 중 어떤 것이 앞쪽으로 오느냐에 따라 중요도와 정책 우선순위가 높은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결국 전원회의 결정서=신년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