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비건 “여기 와있고 北은 접촉방법 알 것” 판문점 회동 제안, 북 반응은?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를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반갑게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번 방한 기간 북한 인사와 만났으면 좋겠다고 공식 제안했다. 17일 오후까지 서울에 머무르는 그가 판문점에서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달한 셈이어서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된다.

비건 대표는 1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브리핑룸에서 약식 회견을 갖고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다”며 “일을 할 때이고 완수하자.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 안다”라고 회동을 제안했다. 비건 대표는 이어 “너무 늦은 것은 아니다. 미국과 북한은 더 나은 길로 나아갈 능력이 있다”면서 “하지만 미국 혼자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가 외교부 청사를 드나들며 취재진에 입장을 밝힌 적은 많았지만, 브리핑룸을 이용한 것은 처음이다. 그만큼 북한에 더욱 공식적이고 직접적이며 즉각적인 메시지를 전하려 한 것이란 분석이 가능하다.

비건 대표는 회견에서 북한이 자의적으로 제시한 ‘연말 시한’과 관련, “미국은 미북 정상의 합의사항을 실천한다는 목표에 있어 데드라인(시한)은 없다”면서 “우리가 기대한 만큼 진전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최근 미국과 한국을 겨냥해 내놓은 과격한 성명에 대해 “매우 적대적이며 부정적이고 불필요하다”고 규정하고 북한 관리들도 이런 성명이 미국과 북한의 그동안 논의의 정신이나 내용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건 대표는 또 “대통령의 지시로 우리 팀은 북측과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미국은 양측의 목표에 부합하는 균형 있는 합의에 도달하기 위한 창의적이고 유연성 있는 해법들을 제안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이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한 도발 가능성을 시사한 것을 염두에 둔 듯 곧 크리스마스 시즌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날이 평화의 시대를 여는 날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회견에서 “비건 대표와 아주 좋은 협의를 했다”면서 “한미는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긴밀한 공조 하에 공동 목표인 안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함께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비건 대표는 외교와 대화를 통한 미국의 문제 해결 의지는 변함없다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협상이 재개되면 북한의 모든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건 대표와 난 이런 한미 공동의 입장 하에서 앞으로도 계속 빈틈없는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중국과 일본, 러시아, 주변국과도 이런 맥락에서 긴밀하게 소통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스페인 마드리드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조세영 1차관을 예방했던 비건 대표는 회견 뒤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오찬간담을 가진 뒤 오후 늦게는 외교부에서 비건 대표의 국무부 부장관 지명을 축하해 마련한 리셉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