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동창리 이상 주목해온 美전문가 7일과 8일 사진 비교 “로켓엔진시험 한듯”

확대보기
▲ 제프리 루이스 트위터 캡처
북한이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가 로켓엔진시험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8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과 후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면 서해에서 로켓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가 지목한 ‘플래닛’은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를 가리키며, ‘서해’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을 의미한다.

그는 지난 7일과 8일 이곳을 찍은 위성사진 두 장을 트위터에 올려 비교하면서 “차량과 물체들이 시험을 위해 7일 나타났다”면서 “이것들은 8일 대부분 사라졌지만 현장은 시험에 따른 가스 분출로 어지러워진 상태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루이스 소장은 지난 5일 플래닛랩스가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엔진 시험대를 위성 촬영한 사진 속에 전에 없던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보인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의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 작업일 수 있다고 의심했다.

북한은 관영 매체를 통해 어떤 시험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전략적 지위를 또 한번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통상 방사포 등 시험 발사 후 곧바로 다음날 아침 시험의 구체적인 내용 등을 공개했는데 이번은 아직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고 있는 점도 도드라진다.

한편 9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경기도 남부 상공 9448.8m를 비행했다. 이 정찰기는 인천 상공에서 춘천 상공을 향해 비행하며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RC-135W는 지난 2일과 5일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펼친 바 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전후로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작전’이 늘어나 지난 6일 RC-135V가 경기도 상공을, RC-135S가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지난달 27일과 이달 3일에는 미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드래건 레이디(U-2S)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에 출격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