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SBS 샘 해밍턴 등 금강산 관광 다큐로 방영, 북한의 속내 뭘까

확대보기
▲ SBS 방송 화면 캡처
SBS TV가 샘 해밍턴 등 국내에서 방송인으로 활약하는 외국인들이 금강산을 찾아 관광하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12월에 방영한다고 30일 밝혔다.

‘SBS 8뉴스’는 해밍턴을 비롯해 아히안 르클레흐, 엘로디 스타니스라스 등 외국인 방송인 다섯 명이 지난달 16∼17일 금강산을 방문한 내용의 다큐멘터리 ‘경계를 넘다 2019’ 3부작의 첫 편을 12월 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영한다고 미리 소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하기 일주일 전에 북한에 도착한 이들은 평양 순안공항을 거쳐 금강산으로 떠났는데 길이 좋지 않아 7시간이나 걸렸다고 했다.

이들은 고성항의 펜션에서 하룻밤을 보냈는데 여기저기 남한 제품들이 남아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금강 호텔 등 일부 남측 시설은 외벽 페인트가 떨어지는 등 방치된 흔적을 보기도 했다. 금강산 산행에 나선 이들은 아무도 없었다.

북한 안내원은 “너무 깨끗해서 고기가 못 자랍니다. 미생물이 없어서”라고 말하는 장면도 나온다. 해밍턴은 옥류동 계곡과 구룡폭포까지 둘러본 뒤 “남쪽에서 금강산. 금강산 노래(를) 부르는 이유가 뭔지 알 것 같다”는 소감을 들려주기도 한다.

SBS는 기자 멘트로 “북한이 외국인 방송인들에게 금강산을 보여준 건 금강산을 자체적으로 개발하더라도 여전히 홍보는 남측에 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해밍턴 등의 방문을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한이 남측에 금강산관광 시설물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재사용이 불가능한 일부 시설물의 정비를 검토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통일부는 시설 철거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은 것인지 궁금하다’는 기자의 질문에 “현재 우리 측은 재사용이 불가능한 온정리라든지 아니면 고성항 주변 가설시설물부터 정비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앞으로 북한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 향후 금강산관광지구의 발전 방향에 대해 폭넓게 논의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온정리에는 이산가족면회소, 온정각 동관·서관, 구룡마을, 문화회관 등이 자리잡고 있고, 고성항 주변에는 금강카라반, 금강빌리지, 선박을 활용해 만든 해금강호텔 등이 있다.

이들 시설물은 2008년 금강산 관광이 전면 중단된 이후 10여년 방치돼 왔다. 특히 대부분 컨테이너 시설로 이뤄진 금강빌리지와 구룡마을은 곳곳에 녹이 슬어 흉물스러운 상태다. 현대아산은 관광지구 조성 당시 금강산 현지에 기존 시설이 없고 물류비용이 많이 드는 상황에서 개관을 서두르고자 컨테이너를 숙소로 개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23일(북한 매체 보도 날짜) 시찰하면서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 “건설장의 가설건물”로 묘사한 바 있다.

김 부대변인은 ‘가설시설물 정비 방안에 대해 북측과 어느 정도 공감을 이룬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고, 현재 시점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또 금강산 관광 문제를 둘러싼 남북의 입장 차는 여전히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