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연구소


안개 낀 평양 시내와 맑게 갠 평양 시내

▲ 지난 23일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바라본 평양 시내에 안개가 끼어 있었는데 28일 오후에는 맑게 개어 있다.
평양국제주니어유도선수권 대회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 지시와 관련해 대면 협의를 하자는 내용의 답신을 보낸 지 하루 만인 29일 북한은 답신 통지문을 통해 문서 협의를 하자는 입장을 고수했다. 북측이 지난 25일 문서로 얘기하자고 한 데 대해 남측이 28일 만나서 얘기해 보자고 했더니 북측이 다시 문서로 얘기하자고 한 것으로, 북측이 강경한 입장을 보인 셈이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답신 통지문을 보냈다”며 “북측은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 관련 우리 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없이 문서 교환 방식을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현대아산에도 답신을 보내 “현대 측이 재개를 위해 고심과 노력을 기울여 온 것을 잘 안다”고 했을 뿐 앞서 현대아산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해 협의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북측의 강경 반응은 김 위원장의 철거 지시가 단순한 압박용이 아니라 ‘실행 계획’일 가능성을 더 높이는 대목이다. 통일부 관계자도 “김 위원장이 직접 철거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남북 협의를) 시설물 철거 문제로 제한하고자 하는 의도로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통일부는 난감한 모습이다. 일각에선 통일부가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는 주장부터 북한에 대한 물밑 접촉이 필요하다는 제안까지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현지지도에서 대남의존정책을 폐기하겠다고 시사한 만큼 북한이 남한의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창의적 해법이나 실무회담 제의를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북한에 계속 접촉하자고 제의하며 북한이 합의 사항을 일방적으로 뒤집으면 북한에 아무도 투자를 못한다고 설득해야 한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