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김정은 “타일 평탄하지 않다. 이런 것까지 내가 지도해야 하나”

확대보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가 진행 중인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공사 결함을 지적한 뒤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나와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연합뉴스
“내가 현지에 나와 직접 요해(파악)하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게끔 일들을 무책임하게 하고 앉아있는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를 하고 있는 의료기구 공장에서 결함을 지적하면서 이를 담당하는 노동당 관계자들을 ‘엄하게 질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나아가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자신과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꾸짖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개건하고 있는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현지지도하셨다”며 수십여 개 대상의 신축·증설·개건공사가 마무리 단계에서 진척되고 있는 이 공장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봤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공장의 면모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고 흡족해 하면서도 “세부적으로 보면 일부 결함들도 있다. 건축 시공을 설계와 공법의 요구대로 질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건 현대화 상무(태스크포스)에 동원된 당 중앙위원회 일꾼(간부)들과 설계일꾼들이 제때에 당 중앙에 보고하고 마감 공사를 질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기능공들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겠는데 가만히 앉아 구경이나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째서 기능공 노력(勞力·노동력)을 추가 동원시키는 문제까지 내가 현지에 나와 직접 요해하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게끔 일들을 무책임하게 하고 앉아있는가“라고 꾸짖었다.

심지어 외부 벽체 타일면의 평탄도가 보장되지 않고 미장면이 고르지 못하다는 것까지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건설기능이 높은 부대를 시급히 파견해 주겠다”며 부족한 점을 바로잡고 연말까지 ‘구실을 바로 하는 공장’으로 완공하라고 지시했다.

이 공장은 김 위원장이 지난해 8월에도 방문해 여러 지적을 한 곳이다. 당시 김 위원장은 ‘농기계 창고’, ‘마구간’을 방불케 한다며 “보건 부문에서는 벌써 몇 해째 틀어박혀 동면하면서 빈 구호만 외치고 있다”, “중앙당 부서들부터가 당의 방침 집행에 대한 관점과 자세가 틀려먹었다”는 등 불만을 쏟아냈다.

이날도 김여정·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정남·홍영성·현송월·장성호 등 당 간부,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강봉훈 노동당 자강도 위원장도 타 지역 간부로서는 이례적으로 동행했는데, 자강도에 밀집한 군수공장들이 공장 현대화에 참여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다만 최근 금강산과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시찰에 잇따라 동행했던 부인 리설주 여사는 사진에 등장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집권 후 직설적으로 질책하는 일은 여러 차례 목격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관영매체들도 부진한 단위를 공개 지적하고 있다. 이날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나라 살림살이를 먼저 생각하는 입장에 서자’는 글을 통해 “일부 단위의 일꾼들은 아직까지도 나라 살림살이의 주인이라는 자각이 없이 전기절약사업을 소홀히 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함흥흄관공장이 ‘교차생산(전력수요가 몰리지 않도록 시간을 안배한 생산) 조직’을 짜고들지 않아 해당 지역의 전력관리에 지장을 줬다며 “자기 단위의 이익만을 추구하면서 나라의 귀중한 전기를 망탕 낭비하는 것은 결코 스쳐지날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