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연구소


온천 돌아본 김정은 “머리 맑아지고 기분이 개운”

확대보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시찰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금강산관광지구와 비교하며 치켜세웠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실내온천장과 야외온천장, 스키장 등 치료요양구역과 다기능 체육문화지구를 둘러본 뒤 “이것이 우리식, 조선식 건설이다. 오늘 양덕군 온천지구를 돌아보니 머리가 맑아지고 기분이 개운하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김 위원장이 금강산에 대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이라고 깎아내린 것과 대조적인 반응이다.

김 위원장은 “적당히 건물을 지어놓고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 한 자본주의 기업들의 건축과 근로인민 대중의 요구와 지향을 구현한 사회주의 건축의 본질적 차이를 종합적으로,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