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소개


21일 숙대 교양교양연구소 학술대회 ‘대학 통일 교육의 방향 모색’

북한과 통일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떨어진다고 여겨지는 대학생 통일 교육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숙명여자대학교 교양교육연구소는 21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제2 캠퍼스 약학대학 창학 B142호에서 제3회 학술대회 ‘21세기 대학 통일 교육의 바람직한 방향 모색’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이 기조강연을 하고, 김영수 서강대 교수가 ‘통일교육 표준화를 위한 예비적 성찰, 서강대 사례를 중심으로’, 이정철 숭실대 교수가 ‘통일교육 선도대학의 현황과 미래, 숭실대 사례를 중심으로’, 홍규덕 숙명여대 교수가 ‘통일교육의 현황과 미래, 숙명여대 사례와 교훈’ 주제 발표에 나선다.

이어 토론이 이어지는데 유호열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좌장을 맡고, 홍양호 국민대 교수(전 통일부 차관), 윤덕민 한국외국어대 석좌교수(전 외교부 국립외교원장), 박흥순 선문대 명예교수 겸 충남 통일교육협의회 회장, 이영종 중앙일보 통일문화연구소장 등이 토론에 나선다.

행사 내용이 궁금한 이들은 숙명여대 교양교육연구소로 전화(02-2077-7846)나 이메일(research_edu@sm.ac.kr)로 문의하면 된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