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연구소 세미나


“남북 교류에도 ‘파격’ 필요”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확대보기
▲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 이후 한반도에 새로운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사실상 종전선언과 불가침선언이 이뤄진 것으로 간주하고 있고, 하노이 이후 교착에 빠졌던 북미도 실무회담을 진행하기로 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 오늘 서울신문 평화연구소와 민주당 이인영 의원실이 ‘북미 정상회담과 한국의 역할’ 세미나를 여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판단한다. 저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북미 접촉을 통해서 진행하고, 남북의 문제는 남북이 만나 풀어야 한다고 늘 강조해 왔다. 사실 남북의 민간 행사는 거의 전무하다. 전 정부가 남북 교류와 관련해 매우 파격적인 교류의 확장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선적으로 개성공단을 다시 가동하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수 있도록 전향적이고 과감한 정책을 펴야 한다. 오늘 세미나 주제에 걸맞게 연구자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할 수 있는 터전이 되길 바란다.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