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문 대통령 3년 만에 방북 제안, 교황 “초청 오면 기꺼이”…공은 북한에

입력: ’21-10-30 05:17  /  수정: ’21-10-30 05:17
Ȯ뺸
문재인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해 DMZ의 폐철조망을 수거해 만든 평화의 십자가를 선물하며 제작 과정을 간략히 소개하고 있다.
바티칸 미디어 AP 연합뉴스
바티칸 교황궁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공식 제안했다. 교황의 북한 방문이 임기 말 남북대화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서 내놓은 제안으로 사실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을 넘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단독 면담을 통해 “교황님께서 기회가 돼 북한을 방문해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인들이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다음에 꼭 한반도에서 뵙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북한과의 대화 노력이 계속되길 바라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초청장을 보내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교황청 방문 때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제안했고, 당시 교황은 “북한의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고 밝혔으나 아직 성사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방문 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 노력을 축복해 줬다”고 했고,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언제든지 다시 오십시오(ritorna)”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교황에게 DMZ의 폐철조망을 수거해 만든 ‘평화의 십자가‘ 제작 과정을 담은 이동식디스크(USB)를 전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교황청 공방에서 제작한 몇 세기 전 성베드로 광장의 모습을 담은 기념패, 코로나로 텅 빈 성 베드로 광장에서 기도한 사진과 기도문이 담긴 책자를 선물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텅 빈 광장에서 기도하는 모습이 가슴 아팠다”고 하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역설적으로 그때만큼 많은 광장이 꽉 찬 적이 없다.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이 함께 기도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에 이어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도 면담했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교황청은 북한 주민의 어려움에 대해 언제든 인도적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면담에 이어 곧바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교황을 면담했으나 한미 정상이 마주치지는 않았다. 대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교황이 한미 정상을 연이어 만났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의미 있는 역할을 해주셨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져본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교황과 90분간 만난 것에 비해 문 대통령이 35분 만나 너무 짧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35분 동안에도 많은 대화가 오갈 수 있다. 양측이 그만큼 많은 라포(rapport, 신뢰와 친근감으로 이뤄진 인간관계)가 형성돼 있다”고 답했다.

교황은 여러 차례 북한을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나도 북한에 가고 싶다”(2020년 11월 이임하는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접견), “준비되면 북한에 가겠다”(2021년 4월 유흥식 대주교 접견), “북한에 갈 수 있기를 바란다. 그렇게 잘 준비하길 바란다”(2021년 8월 유흥식 대주교 알현) 등이다.

교황이 문 대통령을 만나기 하루 전에 정순택(60) 베드로 주교를 차기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 겸 평양교구 교구장 서리로 임명한 것도 눈에 띈다. 종교의 자유가 없는 북한에는 ‘침묵의 교회’가 존재한다고 언급된다. 명목상 세 개의 교구가 있는데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평양교구는 서울대교구장이 교구장 서리를 겸임한다.

바티칸 현지에서는 3년 전의 첫 방북 제안과는 달리 문 대통령, 교황과 가톨릭이란 연결고리가 있는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했고, 북한 사정에 정통한 유흥식 대주교가 교황청 장관으로 입성해 교황을 보좌하는 점 등이 달라진 환경이라고 분석한다. 바티칸에서 오래 체류한 한 한국인 사제는 “2018년 당시보다 교황 방북을 추진할 수 있는 외교적 여건은 더 나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결국 관건은 교황 방북 성사의 열쇠를 쥔 북한의 태도다. 교황청의 외교 프로토콜상 교황이 외국을 방문하려면 반드시 그 나라 정부의 초청장이 있어야 한다. 교황의 이번 방북 의지 표명으로 ‘공이 다시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다만, 북한의 코로나19 상황, 한국 대선, 교황의 건강 문제, 중국의 대응 등 여러 변수가 있어 섣불리 가능성을 예측하기 어렵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