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바이든 “김정은 핵능력 축소 동의하면 만날 용의” 1차 때보다 차분

입력: ’20-10-23 11:31  /  수정: ’20-10-23 17:40
확대보기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학에서 진행된 3차 겸 마지막 대선 TV 토론 도중 발언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손을 들어 제지하려 하고 있다.
내슈빌 풀 기자단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미국 대선을 12일 앞둔 22일(이하 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학에서 3차 겸 마지막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사회자 크리스틴 워커의 질문에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며 한반도가 핵무기 없는 구역(nuclear free zone)이 돼야 한다는 데 동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정당성을 부여했다면서 김 위원장을 ‘폭력배(thug)’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잘 지내는 동안 북한은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미사일 기술을 발전시켰다고 반박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만나려고 하겠지만 그(김 위원장이)가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도 않고 자신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회자가 던진 질문 ‘김 위원장과 세 차례 만났고, 아름다운 편지를 주고받았으며, 그 덕분에 전쟁이 없다고 말해왔지만, 북한이 최근 최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배신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대해 그는 “아니다. 내가 옳았다. 오바마 시절에는 핵실험이 4번이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전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은 (북한으로부터) 40㎞ 떨어져 있고 수백만 명이 살고 있다. 지금쯤이면 3200만명이 죽었을 것”이라고 답하는 등 종전 발언을 되풀이했다. 서울과 수도권 인구를 다 합쳐도 그 정도 숫자는 안 되는데 잘못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토론은 지난 1차 때 끼어들기로 난장판이 되고 2차 토론이 규정 강화를 둘러싼 견해 차이로 취소된 데 이어 상대 발언 도중 끼어들지 못하게 마이크를 꺼버리기로 한 데 따라, 또는 그런 위협이 먹혀 두 후보도 자제하는 모습이 역력해 상대적으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물론 코로나19 대처나 바이든 후보의 아들 헌터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오바마 케어, 흑인들의 훨씬 높은 교도소 수감률 등에 대해 서로 발언 기회를 가로채려 하거나 상대 발언에 코웃음을 치는 모습을 보였고 이따금 사회자 진행을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그래도 상대나 사회자를 존중하며 예의를 차리려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