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트럼프, 친서 공개되자 “김정은 건강, 절대 과소평가 말라”

입력: ’20-09-11 07:28  /  수정: ’20-09-11 07:28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프리랜드에서 대선 유세를 갖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서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오르기 전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앤드루스 기지 AP 연합뉴스
“김정은은 건강하다. 절대 그를 과소평가하지 말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 이례적이라 할 만큼 굵고 짧은 멘트를 남겼다. 군더더기 설명이 전혀 없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강하다며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갑자기 이런 발언을 한 이유는 분명하지 않다. 최근 몇달 이어진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비롯해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가 15일 출간하는 신간 ‘격노’에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공개한 상황 등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직접적으로 취득한 정보를 토대로 이같은 트윗을 올렸는지도 분명하지 않다.

다만 특별한 정보 없이 올린 트윗일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췄다 20일 만에 모습을 드러내자 “그가 돌아온 것, 그리고 건강한 것을 보게 돼서 기쁘다”고 트윗을 올린 적이 있다.

우드워드는 친서 내용 일부를 워싱턴포스트(WP)와 CNN에 넘겨 공개됐는데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우드워드에게 “김정은을 조롱하지 말라. 당신의 조롱으로 망할 핵전쟁에 들어서고 싶지 않다”고 경고했다. 기밀로 분류되는 친서 공개 등으로 김 위원장을 자극해 그렇지 않아도 협상 교착을 면치 못하는 북한과의 관계가 악화일로에 내몰리고 11월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이번 트윗에 반영됐을 수 있다.

정상 간에 오간 친서 내용이 공개돼 북한이 불쾌하게 여길 가능성이 있다. 우드워드는 북미 정상 사이에 오간 친서 27통 중 트럼프가 공개한 2통을 빼고 나머지 전부에 접근할 수 있었다고 한다. 사본을 입수하지 않고 친서를 직접 읽고 녹음하는 방식으로 내용을 확보한 것이라 사실상 전문을 입수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 위원장을 대하기 어려운 상대로 칭하며 이를 오히려 자신의 협상력을 과시하는 장치로 삼아온 점을 돌아볼 때 그 연장 선에서 김 위원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발언했을 가능성도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에 경제적 어려움과 코로나19 위험 등 여러 과제가 있다면서 북한의 대응을 돕기 위한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북한과의 진지한 대화도 희망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의 건강을 둘러싼 소문과 관련해 미국 정부나 정보당국 안에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관련 보도를 보고 정보를 보고받았지만 답변할 수 없다고만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