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소식


北 “감염 의심 탈북자 귀향, 개성시 24일 오후부터 완전봉쇄”

입력: ’20-07-26 06:31  /  수정: ’20-07-26 06:46

조선중앙통신 26일 아침 보도, 지난 19일 귀향했다고 주장

확대보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광천닭공장 건설 현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북한 이탈주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올리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3년전 한국에 온 북한 이탈주민이 지난 7월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는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통신은 이어 검사 결과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면서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당 정치국이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하여 7월 25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하였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의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감염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4일 오후부터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도록 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할데 대한 결정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또 회의에서는 “월남도주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전연부대의 허술한 전선경계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해당한 대책을 강구할데 대하여 토의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 TEL 02-2000-9040
COPYRIGHT ⓒ 2019 Seoul Peace Institute All Right Reserved.